KJClub 입니다.
홈페이지이용안내    질문과답변    홈페이지가입회원명단    이메일   
현재접속자:

| 자유게시판 |

제목: 일본에 있어서의 혐오표현(嫌惡表現)은 왜 재일한국인을 겨누는가
분류: 유익한 글
이름: 申鉉夏


등록일: 2020-08-31 10:38
조회수: 45 / 추천수: 2




   



일본에 있어서의 혐오 표현(嫌惡表現)



 




재일한국(조선)인을 겨누는가



 



鉉 夏



 



본 제재(題材)의 올바른 이해를 돕기 위해, 식민지시대의 조선, 조선인의 실태를 참고 사항으로서 약술한다.



필자는 식민지통치 하의 17 년여를 체험하고 있다. 당시를 회상하면, 우리들은 태어나면서 일본국적
주어졌지만, ‘조선인(朝鮮人)’이기 때문에 인종차별 속에서 청소년기를 보냈다. 같은 일본국적인
내지인(內地人 = 日本人) 1 등 국민인데, 조선인은 2
국민의 지위를 당연한 것처럼 받아들였다. 문명개화를 성취한 일본인은 지배계급에 상당하고, 미개하고 우매한 조선인은 지배를 당해 당연한 취급을 받았다.



보통(普通 = 초등)학교 상급반에서 에조(蝦夷 = 지금의 아이누족)나 쿠마소(熊襲 = 옛날 큐슈<九州> 남쪽 지방에 살던 부족) 정벌(征伐)을 배워 정벌의 뜻을 알았으나, 이어서 징구황후(皇后)’의 신라(新羅) 정벌이나 토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의 조선 정벌을 배우고 나서는, ‘라는 의문과 더불어 뭐야!’하는 적개심을 느꼈었다. 같은 내지인이 분명한 오키나와인이나 아이누인에
대한 인종 차별에서는, 일본인이 갖는 차별의식의 뿌리가 깊은 것을 알게 되었다.



중일전쟁(中日戰爭 = 당초는 지나사변<支那事變>이라
했음)의 확대와 태평양전쟁의 발발로 인해, 조선총독부(朝鮮總督府)는 조선인에게 전쟁에의 협력을 구하지 않으면 안되게 되었다. 그래서 매일 아침마다의 황국신민(皇國臣民)의 서사(誓詞)’의 제창, ‘국어(일본어)상용(常用)’, ‘신사참배(神社參拜)’등의 동화(同和)정책을
강제했다. 그와 동시에, 노동자의 징용이나 징병제도의 실시
등의 정책을 강행했다. 이 글에서 말하는 재일한국(조선)인 가운데는, 당시 일본에 강제 연행된 젊은이들의 후예가 반드시 포함되어
있을 것이다. 그러는 한 편, ‘내선일체(內鮮一體 = 일본인과 조선인은 일체이다)’, ‘일조동조동근론(日朝同祖同根論 = 일본과 조선은 조상과 뿌리가 같다는 이론)’, ‘일시동인(一視同仁 신분이나 국적에 관계 없이 모든 사람에게 인애<仁愛>를 베푼다는 뜻)’
고취하는 등, 조선인의 마음을 쓰다듬고 어루만지는 정책을 병행했다. 그러나, 창씨 개명(創氏改名 = 일본통치시대에
성명을 일본식으로 바꾼 일)이나 조선어학회사건(朝鮮語學會事件) 등 민족 문화 말살 정책은, 도리여 조선인의 반일감정을 격화시킬
뿐이었다.



일본인의 한국(조선)인에 대한 혐오
표현은 오늘에 시작된 것이 아니고, 식민지시대의 그것은
일상다반사였다. 당시의 혐오 표현의 패턴을 예시하면, ‘조선인은’, ‘조선인이기에’, ‘조선인인 주제에를 전제로 하고, ‘불결하다’, ‘거짓말쟁이다’, ‘도둑놈이다’, ‘단결심이 없다’,
건방지다’, ‘야만이다’, ‘개으름뱅이다’, ‘바보다등 모든 혐오 표현이 뒤따른다. 일본인 가운데도 이런 종류의 인간이 없지 않을 것인데, 왜 조선인만이
이와 같이 지목되는 건지 이해할 수 없었다. 덩치가 큰 조선인 어른이,
길가에서 왜소한 일본인 젊은이로부터 바보자식이라고
야단 맞은 것도 그러려니와, 수업 중 담임교사로부터 죠센징와(조선 사람은)란 말이
나올 때는, 마치 자신이 지목된 것 같아 얼굴이 화끈거렸다. 참고로
말하면, 보통학교에서의 담임교사는, 1 학년 때 말고는 전원
일본인이었으며, 사범학교에서는 영어담당교유와 음악담당교유 한 분씩 외는 모두 일본인이었다.



일본에 있어서의 혐오 표현은 왜 재일한국(조선)인을 겨누는가. 그것을
밝히기 위해서는 우선 재일한국인은 어떠한 존재인가, 인종주의란, 그리고
제노사이드(genocide) 란 무엇인가를 알지 않으면 안 된다.
위에 전후 일본정부가 취한 정책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



재일한국인이란 어떤 존재인가.



  1.   재일한국인은 재일외국인의 하나이다. 재일외국인이란 뿌리가 일본이 아닌 외국에 있으며, 현재 일본에 거주하고 있는 사람이다.

    재일외국인은 여러 가지 형태로 일본정부나 사회로부터 인종주의 피해를 입고 있다. 그와 동시에
    인종주의로부터 법적 보호를 충분히 받지 못하는 일본 내의 소수민족이다. 

  2.   재일한국인은 일본의 옛 식민지인 한반도 출신이며, 현재 거주하고 있는 나라가 일본이란 옛 종주국이란
    의미에서, 다른 재일외국인과는 명확히 구별된다.

      재일한국인은 대부분 식민지시대(1910~ 1945)
    일본에 와서, 전후에도 하는 수 없이 일본에 남아 있게 된 한국인과 그 가족이다. 전전에는 일본과 한반도를 자유롭게 내왕하고 있었으나, 전후 GHQ(연합군 총사령부) 점령하의 일본에서는 한반도로 이동하는 것이
    갑자기 어려워졌다. 그뿐만 아니라 전후 일본정부는, 식민지
    출신인 재일한국인을 의연히 인종주의 정책의 대상으로 삼았다. 1952년에 GHQ 점령으로부터 독립하자, 옛 식민지 출신자의 일본 국적을 박탈한
    , 무국적자라는 이유로 모든 법적 권리로부터 체계적으로 배제해 왔다.
    이 국적 박탈 후 일본정부는, 식민지시대의 호적을 활용한 노골적인 인종주의정책에서, 인종주의 국적 구별
    위장한 정책(외국인등록법과 출입국관리법)으로 전환했다.

  3.   재일한국인은 뿌리인 나라인 남북 분단 및 남북한(조선)
    일본과의 관계에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그 뿌리인 나라의 분단 정황으로부터 일어나는
    국제관계에 휘말릴 수 밖에 없는 존재이다.  











  혐오 표현을 간단히 바꾸어 말하면 차별 선동(인종주의 선동)이다. 인종주의는 우선 출생(핏줄, 뿌리)과 관련하는 집단에 대한 불평등이며, 그리고 그것은 항상 구체적인
이해관계 속에 있으며, ()인종주의라는 사회적인 기준이 없으면 보이지 않는 형태로 존재한다.
위에 인종주의는, 생물학적인 발상에 기초를 두고 같은 인간을 ()인종() 인종으로 나누어, 사회를 지키기 위해
인종을 말살해야 한다는 위험한 이론을 가진다. 이른바 제노사이드이다.



  전후 일본사회에서는 반인종주의 정책이 없었으며, 그 때문에 정치공간에서의 인종주의도 거의 방관되어
왔다. 그 위에 1990년대 이후 일본사회가 우경화(右傾化)하면서, 인종주의, 역사부정과 내셔널리즘선동을 통하여 선거에서 극우인사가 당선하는 구조가 만들어졌다. 그들은 4반세기에 걸쳐 일본 사회의 인종주의를 끊임 없이 선동했으며, 그 결과 2000년대 후반부터 추악한 혐오 표현을 빈발하게 되었다고
봐도 좋으리라.



  재일한국인에 대한 인종주의 폭력사례는, 멀리는 관동(關東)대지진 때의 한국인학살(1923
9
~)에 시작하여, 종전 후 GHQ 점령기의 한국인 탄압사건(1945 8 ~ 1952), 조선고교생(朝鮮高校生 = 조선학교에 다니는 고교생) 피습사건(1960년대 ~ 1970년대), 치마, 저고리사건(1980년대 ~ 2000년대 전반), 혐오 표현
:
재특회(在特會 재일 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의 모임)형 인종주의폭력(2007 ~ 현재) 등 너무 많아서 일일이 헤아릴 수 없다.



  일본에 있어서의 혐오(혐한<嫌韓>) 표현으로서는 다음과 같은 예를 들 수 있다.



조선(한국)인은 금후 영원히 우리들 일본인의 천적이다!’



원수와 같은 적을 모두 죽이자! 조선인을 모두 죽이자!’           



종군위안부는 매춘부다!’



변태 조선인은 일본으로부터 나가라!’



변태 조선인은 그 낯짝에 수치를 알아라!



바퀴벌레와 같은 쫑코(조선인을 비하하는 표현)를 일본으로부터 쫓아내자!’



조선인은 나가야 할 바퀴벌레다!’



조선인은 목을 메고 독을 마셔라!’



좋은 한국인이건 나쁜 한국인이건 모두 죽여라!’



한류(韓流)의 숨통을 막아라!



최근 동아세아사() 연구포럼 창립 10 주년
학술토론회에 참가하기 위해 내한한 야마무로 싱이치(山室信一) 교토(京都)대학 명예교수는, 최근
일본에서 확산하는 혐한 정서(情緖)’에 관하여, “혐오의 확산은 객관적인 역사연구를 위축시켜, 과거사 청산의 시도마저 차단한다라고 전제하고, “젊은 역사학자들의 말을 들으면, 요즘 대학에서 조선사(朝鮮史)를 배우는 학생들이, 인터넷
극우논리(極右論理)를 그대로 베껴 제출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오늘날 일본에서는 시중의 서점뿐만이 아니고, 대학의
서점에서도 반한(反韓), 반중(反中) 책이 베스트 셀러에 오르고 있다라고 우려하는 발언을 했다. 그리고 “2012, 이명박(李明博) 대통령의 독도 방문 때보다 여론이 더 좋지 않다. 이러한 상황에서는
역사가가 탄광 안의 카나리아역할을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일산화탄소에 민감한 카나리아는, 탄광 속이 위험수준이 되면 쓰러져서 광부들에게 이를 알린다. 그는
역사가들이 주변의 시선에 동요하지 않는 객관적인 역사 연구로, ‘우익졸업(右翼卒業)’(인터넷 극우들의 생각이 틀렸다는 것을 각성하도록 하는
)을 유도해야 한다.”라고 맺었다.



  보도에 의하면 도쿄토(東京都)에서는, 혐한(嫌韓) 데모를 비롯하여
특정한 민족, 인종에 대한 차별을 조장하는 헤이트 스피치(hate speech)’가 전면적으로 금지된다고 한다. 도쿄토의회(議會) 총무위원회는 지난 해 10 4, 혐한 데모를 포함해 헤이트 스피치 관련집회라고 판단되는 경우, 도립공원 등의 공공시설 이용을 제한하는 조례를 통과시켰다. 이 조례는 5일에 본회의를 거쳐 올해 4월부터 전면 실시하는 것으로 되어있다.



  토쿄도에서 헤이트 스피치 금지조례를 만들지 않으면 안 될 만큼, 혐한론은 일본에서 한 때 상승곡선을
그려 왔다. 2012 12, 자민당(自民黨)이 집권한
후 우경화현상이 강해져, 한ㆍ일 양국이 일본군 위안부문제 등으로 대립하면서, 일본에서는 혐한 데모가 도처에서 전개된 것은 주지하는 바와 같다. 일본정부의
자료에 의하면, 2012년부터 3년 반 사이, ‘재일특권을 허용하지 않는 시민의 모임이 주로 주동하여 열린 혐한데모는
1152회에 이른다고 한다. 서점에는 대혐한시대(大嫌韓時代)”, “악한론(惡韓論)”과 같은 서적이 꽂히게 되었다. 35 년간 식민지 지배를 겪은 국가를 향해,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일본정부는 헤이트 스피치가 사회문제가 되자 대책 마련에 나섰다. 아베 신조(安部信三) 일본총리는 2016 1, 한국 국회의원과 만났을 때 헤이트
스피치는 일본의 수치라고 말했다. 같은 해 일본국회는 처벌조항이
없는 헤이트 스피치금지법을 제정했다. 재작년 12, 일본의 내각부(內閣府)
인권관련여론조사에 처음으로 헤이트 스피치 관련조항을 포함시켰다. 3천 명을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헤이트 스피치에 대해 불쾌하고 용서할 수 없다라는 대답이 45%였다. 그러나
헤이트 스피치를 표현의 자유라고 대답한 사람도 17%였다. ‘네트
우익이라 불리는 사람들은 여전히 소셜미디어를 통해 혐한론을 퍼뜨리고 있다.



  2020년 올림픽을 개최하는 도쿄토는, 헤이트 스피치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올림픽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쳐, 국제적인 문제가 된다고 판단하여 조례제정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또 최근 일손 부족으로 외국인들의 도쿄 내 취업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도 염두에 뒀다. 이번 조례안()에는
() 소수자에 대한 부당한 차별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도
포함되어 있다. 실기(失期)
감이 없지도 않으나, 이 조례가 바람직한 한일우호관계의 재()구축에 이바지하기를 간절히 바란다.



  일본에 있어서의 혐오표현이 재일한국(조선)인을 겨누는
것은, 일본인의 한국인관()이 식민지시대 그대로인 때문이 아닐까. 



   2019   3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Category C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공지 -
 관리자
 ♣메뉴 公知事項,◎日本語をローマ字で書く를 보십시오. 2013-10-02 279 2358
공지 -
 관리자
 ●게시판에서 글을 쓸 수 없는 경우 2013-09-16 365 2179
공지 -
 관리자
 ● 글 쓰기전에 다음 사항에 저촉되는지 살피십시오. 2013-08-09 270 2154
공지 -
 윤영록
 ●暗号(비밀번호)等個人情報の修正方法   1 2013-07-24 291 2386
공지 -
 관리자
 ●ログインから作成完了まで 2013-07-20 280 2407
1433 유익한 글
 申鉉夏
 역사에 바로 정면으로 마주 하자 2020-09-22 0 4
1432 자유로운 글
 imaichi
 9/12 K-J skype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2020-09-12 1 28
1431 자유로운 글
 imaichi
 9/5 K-J skype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2020-09-05 2 82
1430 유익한 글
 申鉉夏
 일본에 있어서의 혐오표현(嫌惡表現)은 왜 재일한국인을 겨누는가 2020-08-31 2 45
1429 유익한 글
 申鉉夏
 한국의 멋 (風雅) (3) 2020-08-28 1 35
1428 유익한 글
 申鉉夏
 한국의 멋 (風雅) (2) 2020-08-28 1 32
1427 유익한 글
 申鉉夏
 한국의 멋 (風雅) (1) 2020-08-28 1 25
1426 유익한 글
 申鉉夏
 씨 없는 수박 2020-08-23 1 28
1425 유익한 글
 申鉉夏
 삼전도비(三田渡碑)를 생각한다 2020-08-19 2 35
1424 유익한 글
 申鉉夏
 나의 죽마고우 (3) 2020-08-16 1 27
1423 유익한 글
 申鉉夏
 나의 죽마고우 (2) 2020-08-16 1 22
1422 유익한 글
 申鉉夏
 나의 죽마고우 (1) 2020-08-16 2 30
1421  
 imaichi
 8-15 K-Jskype 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  1 2020-08-15 3 48
1420 자유로운 글
 오경환
 九十路の怪我  2020-08-14 4 30
1419 유익한 글
 申鉉夏
 봉선화가 필 무렵에는 (2) 2020-08-11 1 32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DQ'Style 

Copyright ⓒ 2007 KJCLUB. all rights reserved.